전체 글 241

대구맛집 유담: 차슈바베큐가 맛있는 분위기 좋은 한옥식당(feat. 데이트장소 추천)

대구 맛집, 유담 유담 월,수, 금 17:00~24:00 / 토일 17:00~02:00 / 화요일 휴무 삼덕동에 있는 고즈넉한 분위기의 한옥 식당 대구에 지인이 놀러와 삼덕동에 있는 로산가옥에 방문할 예정이었다. 웨이팅을 하던 중에 분위기가 좋은 한옥스타일의 식당을 보았다. 그 분위기에 이끌려 로산가옥을 포기하고 유담을 방문했다. 대나무로 둘러싸여있어 한옥과 함께 고즈넉한 분위기를 풍긴다. 그리고 고기 굽는 그릴과 장작이 캠핑을 온 것 같은 느낌도 준다. 야외테이블은 작은 캠핑의자까지 있어서 더 느낌을 살린다. 날씨가 시원할 때 야외에 앉아서 장작불 옆에서 있으면 정말 좋을 것 같다. 식당 안은 한옥느낌이 외부와 달리 모던하면서 빈티지하다. 넓지는 않지만 블랙스타일로 인테리어가 되어 차분한 느낌을 준다...

진주맛집 진주황포냉면: 육전이 가득 올려진 진주 냉면

진주맛집 진주황포냉면 진주황포냉면 평일 11:00~15:00 / 주말 11:00~19:30(브레이크타임 15:00~17:00) * 지점이 많음 허명만이 인정한 3대 냉면. 진주냉면 진주 냉면은 몇년전부터 사람들 사이에서 유명해졌다. 아마 허영만이 진주냉면을 먹고 난 후부터 아닐까 싶다. 진주냉면이 다른 냉면과 다른 점은 엄청난 양과 고명으로 올라간 육전이다. 특히 육전이 진주냉면을 유명해지게 된 이유일 것이다. 진주냉면은 하연옥, 진주황포냉면 등이 유명한 곳이 몇군데가 있다. 그 중에서 황포냉면에 제일 나은 것 같다는 지인의 추천으로 방문해보았다. 오직 냉면으로만 승부하는 곳 황포냉면은 메뉴에 냉면만 있다. 진주냉면으로 유명한 다른 냉면식당인 하연옥은 국밥, 육전, 어린이 함박스테이크 등 메뉴가 조금 더..

남해맛집 갯내음: 해물장 먹고 싶어서 3번이나 간 또간집

남해 맛집 갯내음 갯내음 11:00~21:30 남해를 자주 오고 싶은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는데 그 중 하나가 갯내음식당이다. 6년 전에 처음 방문 후에 그 맛을 잊지 못하고 남해 여행마다 방문하고 있다. 지금까지 같은 맛을 유지하고 있는데 달라진 점은 가격과 메뉴이다. 몇년 전에는 메뉴가 회정식, 해물장, 장어탕, 멸치세트 등 조금 더 다양했다. 이번에 방문해보니 모듬장정식, 회정식, 생선구이로 메뉴를 3가지로 단일화했다. 갯내음의 메인은 해물장과 회정식이기 때문에 사장님이 좋은 선택을 하신듯 하다. 또 다른 변화는 가격인상이다. 7월에 물가상상승으로 5천원에서 만원까지 가격이 인상되었다. 인상되어도 가격은 신경쓰이지 않았다. 그만큼 값을 하기 때문에!! 우리는 모듬장 정식(30,000원/1인분), 생선..

대구맛집 버거스올마이티: 생양파와 소고기패티의 환상의 조화(+주차팁)

대구 맛집, 버거스올마이티 버거스올마이티 11:00~22:00(라스트오더 21:30) 범어동에서 수제버거집을 몇 곳을 가보았는데 딱히 맛있다라는 생각을 하지 못했었다. 그러던 중 범어역을 지나다닐 때 갑자기 눈에 뛴 버거스올마이티 주말 점심에 한번 가보았다. 점심시간이 지나고 방문해서 2테이블정도만 손님이 있었다. 가게 안은 창이 커서 햇빛도 많이 들어오고 깔끔하게 잘 관리되어 있었다. 메뉴는 버거 2종류(치즈버거,치킨버거)와 핫도그(칠리핫도그) 사이드 음료로 간단해서 고르기도 쉽디. 아메리칸 치즈버거는 패티와 치즈가 더블에서 콰트로까지 추가가 가능하다. 하지만 우리는 가볍게 먹는 것으로 선택 아메리칸 치즈버거세트(10,500원) 2개를 주문했다. (나중에 치킨버거도 추가해서 먹었다) 음료과 케찹 할랴피..

진주맛집 진양호반백숙촌: 시골 주민들만 알고 있는 한방오리백숙 집(feat. 아기와 맛집)

진주맛집, 진양호반백숙촌 진양호반 백숙촌 진주 대평에 살고 계신 부모님께서 몸보신을 시켜주시겠다고 데려간 곳이 있다. 바로 진양호반 백숙촌 워낙 시골동네라서 괜찮은 음식점이 있을까 싶었는데 부모님께서 추천할만한 음식점이었다. 백숙촌은 오리백숙전문점으로 한방오리백숙과 옻오리백숙 2가지 메뉴만 있다. 예약전문점이기 때문에 최소 2시간 전에 예약이 필수이다. 우린 상황 한방오리백숙(70,000원)을 주문했다. 식당에 도착해 자리를 안내 받으면 바로 반찬이 세팅이 된다. 백숙과 먹기 좋은 마늘, 고추 장아찌, 깻잎 등이 반찬으로 나왔다. 개인적으로 깻잎이 맛있었다. 김치는 색깔이 진짜 먹음직스럽다. 마지막에 죽과 함께 먹으니 궁합이 최고! 미리 예약을 한 오리 백숙 생각했던 것보다 컸던, 닭백숙에 1.5배 사이..

어린이상장도안: 칭찬스티커상장, 돌잔치 상장 양식

어린이상장도안 칭찬스티커 상장 아이를 키우는 부모라면 모두 한번쯤 해본 것이 ‘칭찬스티커’다 아이가 고쳤으면 하는 점 또는 만들고 싶은 습관 등을 목표로 수행했을 때 스트커를 주는 것이 생각보다 효과가 좋다 칭찬스티커를 다 모은 후 아이가 원하는 장난감을 상으로 주는 것으로 마무리 짓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하지만 장난감만 포상으로 주면 성과에 대한 성취지속성이 짧다 오랫동안 아이에게 성취감을 가지고 있게 하고 싶다면 상장이 만들어주는 것이 좋다. 상장은 아이의 자존감을 높여주는 좋은 도구이다. 아침공부를 꾸준히 하는 것을 목표로 칭찬스티커는 모았었다. 50개의 칭찬스티커는 정말 힘들게 모으고 주었던 상장이다 돌잔치 첫째 상장 돌잔치는 첫째의 기분에 따라 분위기가 달라진다. 그래서 꼭 잊지 말아야 할 것이..

남해여행 1박2일 코스리뷰(feat. 맛집추천)

남해 1박 2일 코스리뷰 6년 전에 남해를 처음 여행을 다녀온 후 남해의 매력에 빠졌다. 제주도와 비슷하지만 제주도보다 덜 관광지같은 느낌이 좋다. 서울에서는 너무 멀지만 대구에서는 그나마 가까워서 이번에도 짧게 여행 다녀왔다. 즐겁게 다녀 온 남해 여행을 리뷰해보겠다. 1일 차 출발 - 다랭이밥상 - 다랭이마을 - 고운동커피 - 노랑카라반(숙소) - 고카트 1. 다랭이밥상 6년 전에 다랭이 마을을 방문했을 때 처음 갔던 식당이다. 처음에는 가게 겉모습을 보면 허름해 보여 기대를 전혀하지 않았다 하지만 음식을 밋보고 생각이 바뀌었다 생각과 다르게 시골밥상처럼 맛있다. 다랭이 밥상은 다랭이마을 중간에 위치하고 있고, 멍게비빔밥, 멸치쌈밥 등을 먹을 수 있다. 메뉴 중에 멍게비빔밥은 한번 데친 멍게와 톳을 ..

남해맛집 다랭이밥상: 색다른 멍게비빔밥과 남해 재료로 만든 건강밥상

남해 맛집, 다랭이밥상 다랭이밥상 08:00~20:30 6년 전 처음 남해에 놀라갔을 때 갔던 잊지 못하는 음식이 2가지가 있었다. 그 중 하나가 다랭이마을에서 먹어본 멍게비빔밥! (다른 하나는 갯내음 식당의 해물장) 가게이름은 전혀 기억이 나지 않고 위치만 알고 있었던 곳이다. 6년만에 가보니 기억하던 위치가 맞고 여전히 같은 모습의 가게였던 '다랭이밥상' 겉모습은 허름해보이지만 음식은 정말 맛있는 곳이다. 식사를 할 수 있는 2층으로! 다랭이 밥상에는 남해인 만큼 해산물요리로 메뉴가 가득하다. 6년 전에는 많은 가족이 함꼐 와서 여러 음식을 주문해서 먹어볼 수 있었다. 멍게비빔밥, 생선구이, 멸치쌈밥... 정말 다 다시 먹어보고 싶었다. 하지만 그럴 수 없으니 톳멍게 비빔밥(12,000원)과 고등어구..

대구맛집 조조칼국수: 탱글한 동죽과 시원한 국물 비오는 날 추천

대구 맛집, 조조칼국수 조조칼국수 10:20~22:00 / 본점-범어동 본점-앞산, 죽전, 월성 화원자연휴양림을 간김에 저녁을 먹기 위해서 조조칼국수에 다녀왔다. 같이 시간을 보낸 지인가족이 추천해서 함께 갔는데 대구에서 유명한 맛집이고 방송도 여러번 나왔다고 한다. 그래서 찾아보니 조조칼국수 본점이 집 바로 뒤쪽에 있었던 것이다. 지나다니면서 차가 많은 음식점이네라고 생각을 했던 곳인데 그곳이 조조칼국수였다. 가까운 곳에 맛집이 있었는데 몰랐다는 게 아쉽고 지금이라도 알아서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메뉴는 간단하게 동죽칼국수(8,000원), 물총(10,000원), 파전(13,000원) 있다. 3가지밖에 없기 때문에 메뉴선택의 고민이 필요 없다는 것이 큰 장점이다. 메뉴에서 느껴지듯이 조조칼국수의 메인..

복길이: 일상/맛집 2022.09.02 (2)

울산여행_방어진 장생포 1박2일 코스 리뷰 (feat.아이와 함께 가기가 좋은 곳)

울산 1박 2일 여행코스 리뷰 15개월이 된 둘째 아기가 태어나고 많은 곳을 돌아다니거나 먼 곳을 여행 가는 것이 부담스러워졌다. 그래서 올 여름 휴가는 가까운 곳으로 1박 2일 형식으로 가는 것으로 결정을 했다. 지난 7월에 남해 여행을 다녀오고 8월에 울산 여행을 다녀왔다. 부담스럽지 않게 다녀온 울산여행 1박 2일 코스를 리뷰해보겠다. 1일 차 출발 - 방어진활어회센터 - 피코 키즈 풀빌라 1. 방어진활어회센터 방어진 근처 회센터를 검색하면 방어진활어센터와 슬도활어직판장 두 곳이 나온다. 숙소와 가까운 곳은 방어진활어회센터를 방문했고, 크지 않지만 깔끔한 가게의 모습이 놀랐다. (피코키즈풀빌라에서 방어진활어센터가 바로 보인다.) 가게를 생선류를 파는 곳과 조개류 등을 파는 곳으로 나누어져 있고, 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