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복길이: 일상/맛집

진주맛집 진주황포냉면: 육전이 가득 올려진 진주 냉면

by 정복길 2022. 9. 29.
728x90

 

진주맛집 진주황포냉면



진주황포냉면
평일 11:00~15:00 / 주말 11:00~19:30(브레이크타임 15:00~17:00)
* 지점이 많음

 

 

허명만이 인정한 3대 냉면. 진주냉면

 


진주 냉면은 몇년전부터 사람들 사이에서 유명해졌다.
아마 허영만이 진주냉면을 먹고 난 후부터 아닐까 싶다.
진주냉면이 다른 냉면과 다른 점은 엄청난 양과 고명으로 올라간 육전이다.
특히 육전이 진주냉면을 유명해지게 된 이유일 것이다.

진주냉면은 하연옥, 진주황포냉면 등이 유명한 곳이 몇군데가 있다.
그 중에서 황포냉면에 제일 나은 것 같다는 지인의 추천으로 방문해보았다.

오직 냉면으로만 승부하는 곳

 


황포냉면은 메뉴에 냉면만 있다.
진주냉면으로 유명한 다른 냉면식당인 하연옥은 국밥, 육전, 어린이 함박스테이크 등 메뉴가 조금 더 다양한 편이다.
그래서 냉면을 안좋아하는 사람이 한명이라도 있다면 같이 식사하기 어렵다.

우리는 비빔냉면(11,000원)과 물냉면(10,000원)을 주문했다.


 

 

육전이 고명으로 가득 올라간 냉면

 


주문 후 얼마 기다리지 않고 냉면이 서빙되어 나온다.
만두는 서비스로 함께 나온다.

진주냉면은 기본적으로 양이 많고, 고명 역시 정말 많이 올려져있다.
그리고 깨도 엄청 많이 뿌려져 있어서 보기이 먹음직스럽다.

 

 

 


황포냉면을 먹는 방법은 겨자와 식초를 넣지 않고 먹는 것이다.
그래야 육수의 맛을 제대로 느낄 수 있다고 한다.
육수에 대한 자부심이 있는 것 같다.

 

 



물냉면은 고명으로 육전, 오이, 무가 있다.
물냉면은 육수의 맛으로 먹는 것인데 먹어보면 정말 담백하다.
간을 강하게 먹는 사람이라면 삼삼하게 느껴질 수도 있다.

육수의 맛이 강하지 않아서 육전과 함께 먹으면 육전의 고소함이 확 느껴진다.

 

 


그리고 비빔냉면
물냉면보다 고명이 더 많은 듯한 느낌을 준다.

 

 


물냉면과 같아보이지만 육전을 거두어보면 황태무침도 있다.
비빔냉면은 양념덕분에 매콤달콤하다.
자극적인 스타일이 좋다면 비빔냉면이 딱이다.

물냉면보다 고명이 더 많아서 그런지 식감이 다양하다.
면의 부드러움, 육전, 황포의 쫄깃한 식감이 잘어울린다.

황포냉면은 양이 많아서 먹으면 정말 배부르게 해주는 냉면이다.
개인적으로 양이 많아서 마지막에는 조금 질린다라는 생각이 든다.
성인 남자가 혼자 먹을 경우 딱 맛있게 끝까지 먹을 수 있는 양일 듯하다.

 

 

특별한 것 없는 만두는 비추

 


냉면과 함께 나온 만두,
만두에는 전혀 집중하지 않는 것이 보인다.
양도 적은 편이고 속도 실하지 않다.
그래서 냉면과 함께 나올 경우만 먹어야지 따로 주문하지 않는 것이 좋을 것 같다.

 

진주황포냉면 ★★☆

 

 

음식 평

평소에 우리가 먹는 냉면과는 다른 점이 많다.
고명이 많은 편이고, 육전이 고명으로 있다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고기가 고명으로 있고, 양 자체도 많아서 냉면만 먹어도 배가 많이 부를 수 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양이 많다보니 마지막에는 조금 질리는 느낌이 있다.

서울이나 다른 지역 냉면과 스타일이 다르기 때문에
한번쯤을 먹어볼만하고, 너무 더운 여릉에 먹기 좋다.

 

서비스


특별한 서비스라고 할 것은 없다.
여름에는 손님이 많아서 엄청 친철한 서비스를 기대하기 어렵다.
그렇다고 해서 불친절한 것은 아니다. 다들 정신 없이 바쁘게 일하시는 것일 뿐....

 

 

* 아기와 맛집 후기

 

아기의자, 아기를 위한 메뉴가 따로 준비되어 있지 않다.

부스터는 필수
아기가 먹을 메뉴가 따로 있는 것은 아니지만 육수가 담백하고 면이 부드러워서 함께 먹을 수 있다.
물냉면과 만두정도는 아기가 먹어도 될 것이다.

진주황포냉면 위치 및 주차


진주황포냉면은 지점이 많은 편이다.
지점마다 고명의 양이 차이가 분명있을 것이다.
여러 곳을 검색해보니 아무래도 진주에 있는 가게에 육전과 고명을 혜자스럽게 준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