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길이: 일상/맛집

대구맛집 버거스올마이티: 생양파와 소고기패티의 환상의 조화(+주차팁)

정복길 2022. 9. 14. 00:01
반응형


대구 맛집, 버거스올마이티


버거스올마이티
11:00~22:00(라스트오더 21:30)



범어동에서 수제버거집을 몇 곳을 가보았는데 딱히 맛있다라는 생각을 하지 못했었다.
그러던 중 범어역을 지나다닐 때 갑자기 눈에 뛴 버거스올마이티
주말 점심에 한번 가보았다.



점심시간이 지나고 방문해서 2테이블정도만 손님이 있었다.
가게 안은 창이 커서 햇빛도 많이 들어오고 깔끔하게 잘 관리되어 있었다.



메뉴는 버거 2종류(치즈버거,치킨버거)와 핫도그(칠리핫도그) 사이드 음료로 간단해서 고르기도 쉽디.
아메리칸 치즈버거는 패티와 치즈가 더블에서 콰트로까지 추가가 가능하다.
하지만 우리는 가볍게 먹는 것으로 선택 아메리칸 치즈버거세트(10,500원) 2개를 주문했다.
(나중에 치킨버거도 추가해서 먹었다)



음료과 케찹 할랴피뇨는 셀프바에서 가져올 수 있다.
셀프바는 정말 깔끔하게 정돈이 잘 되어 있었다.
음식을 기다리면서 직원분이 여러번 다녀가는 모습을 보았는데 청결을 유지하려고 매우 노력하는 것 같았다.




수제버거라서 음식이 나오기까지 시간이 조금 걸리는 편이다.
매우 오래 걸리는 것은 아니지만 맥도날드와 비교하면 기대리는 시간이 조금 된다.

기다림 끝에 나온 버거와 감자튀김
버거 안의 패티와 소스가 보여 먹음식 스럽다.



버거 종이를 보면 어떤 메뉴인지 표시가 되어 있다.
이 부분을 보면 수제 버거의 장점이 보인다.
기본 버거에 옵션을 추가하거나 빼서 내 입맛에 맛는 버거로 주문이 가능하다.



버거 안에는 적양파, 패티, 치즈, 소스가 조합되어 있다.
양상추나 토마토는 없이 정말 간단하다.
먹기 전에 비쥬얼만 보고 맛있겠지만 좀 느끼하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했다.
하지만 막성 먹어보니 전혀 그렇지 않았다.
양파가 신의 한수였다.
양파의 아삭한 식감과 아쌀한 맛이 버거의 느끼함을 확 잡아주었다.
양파 하나가 양상추 토마토의 아쉬움을 잊게 해주었다.

패티는 두껍지는 않지만 부드럽고 육즙을 확 잡은 것 같았다.
100% 소고리라고 했지만 전혀 퍽퍽하지 않아서 좋았다.




주문과 동시에 튀겨진 감자튀김
따뜻하다 못해 뜨거운 감자튀김이었다.
갓 튀겨서 바삭하고 맛있었다.



아메리칸치즈버거를 먹은 후 약간 아쉬운 느낌이 들어서 그릴드치즈버거(12,000원)를 추가 주문했다.
치킨버거는 치즈버거와 다른 스타일이다.
데리야끼 소스가 기본이고 볶은 양파와 파프리카가 들어가 있다.
치즈버거와 다르게 치킨버거는 양파가 많이 볶아져서 매콤한 맛보다 단맛을 많이 내는 편이었다.
그래서 데리야끼의 느끼함을 잡아주지는 못했다.
거기에 치즈까지 더해지니 개인적인 입맛에는 느끼하고 조금 질리는 맛이었다.

버거스올마이티에서는 아메리칸치즈버거가 탑인 것 같다.

버거스올마이티 ★★★★☆


음식 맛

소고기 패티가 육즘이 가득하고 부드러우면서 전혀 퍽퍽하지 않다.
그리고 양파외 야채가 없지만 양파 하나만으로 느끼함과 식감을 사로 잡았다.
양파가 없다면 그냥 느끼한 치즈버거로 끝날 수 있었을 것이다.
소고기패티의 부드러움과 생양파의 아삭함 알싸함의 조화가 좋다.

치킨버거는 개인적으로는 아쉬웠다.
달고 느끼한 맛이 먹을수록 질리게 했다.


서비스

직원분들이 매우 친절하시다.
처음에 키오스크로 주문을 했는데 실수로 포장을 선택했었다.
그런데 직원분들이 우리의 모습을 보고 포장이 아닌 느낌을 받으셨는지 직접 오셔서 포장인지 한번더 확인을 해주셨다.
그 덕분에 주문의 착오 없이 가게에서 맛있게 먹을 수 있었다.
사소한 관심이 감사했다.

손님이 다녀간 후 청소를 깔끔하게 하면서 청결함을 유지하려는 모습이 보기 좋았다.
그리고 기분 좋게 인사도 잘해주셨다.


* 아기와 맛집 버거스올마이티 주관적인 평

100% 소고기인 수제 버거라서 번도 패티도 부드러워서 아기가 먹기 좋다.
아직 특별한 소스를 먹어본 적이 없는 아이라면 조금 부담스러울 수 있지만 자극적이지 않아서 나쁘지 않다.
그리고 메뉴선택에서 저염도 있어서 아이용 버거를 충분히 주문할 수 있을 듯하다.
단, 아이에게 햄버거를 잘라서 줄 생각이라면 아메리칸치즈버거를 먹는다면 양파를 빼야한다.
양파의 알싸한 맛때문에 아기가 거부할 수 있다.
복길씨는 아기에게 소고기 패티 부분과 번 부분만 나눠먹었다.

가게에는 아기의자가 따로 없다.
그렇기 때문에 유모차나 의자 앉아서 먹어야 한다.
일반 음식점이라기보다 햄버거집이고 오랜 시간 있는 곳이 아니라서 특별히 준비가 되어 있지 않는 것 같다.


버거스올마이티 위치 주차


버거스올마이티는 지점이 여러 곳이 있다.
복길씨가 다녀간 곳은 대구 범어점으로 범어역 3번 출구에 있다.
주차장은 따로 없고, 주차는 주변 공영유료주차장에서 가능하다.
공영유료주차장은 건너편 대구은행 옆 또는 10번 출구쪽 주차장 등이 있다.
주차 요금은 30분 1,000원 1시간 2,500원이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