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길이: 일상/맛집

부산 해운대맛집 미포집: 담백한 해물장과 구수한 돌솥밥(+주차팁)

정복길 2022. 5. 7. 00:41
반응형

 

부산맛집 미포집

 

미포집
11:00-21:00 / 브레이크타임15:00-17:00


키자니아를 가려고 간 부산에서 새로운 맛집 중에 해운대에 있는 미포집에 가보았다.
해물장과 돌솥밥이라는 메뉴가 마음에 들어서 고민없이 선택했는데 부산에서 핫플로 유명해지고 있는 곳 같았다.

 


미포집은 부산 한식으로 유명한 청담의 후계자가 만든 식당이라고 한다.
부산 사람이 아니라서 청담이 얼마나 유명한 식당인지 모르겠지만 청담을 언급해놓은 것을 보면 꽤 유명한집인 듯하다.

젊은 사장이 운영하는 식당인 만큼 깔끔하면서 트랜디한 느낌을 주는 식당이었다.
입구에서 웨이팅을 등록하면 순서가 될 때 카카오톡으로 알람이 오고, 식당 옆에 대기 공간도 넓게 있는 편이다.
정원처럼 꾸며놓은 대기공간은 넓지는 않지만 편안한 느낌을 받을 수 있어서 좋았다.
식당 내부는 넓고, 전체적으로 하얀색 바탕에 파스텔톤 실타레가 소품을 포인트로 주었는데 독특하면서 예뻤다.

 

 

 

 


해물장을 좋아해서 미녀해물장정식(30,000원), 아기를 위한 갈비솥밥(18,000원)를 주문했다.
미녀해줄장정식에서는 기본 솥밥이 함께 나온다.

 


반찬은 한정식에서 시작한 식당답게 깔끔한 구성이다.

단호박뒤김, 샐러드, 버섯탕수 등 한정식을 먹을 때 먹어볼 수 있는 메뉴가 나온다.

네이버 후기에 반찬에 대해서 안좋은 이야기가 몇가지 있어서 걱정했는데 걱정할 필요가 없었다.

자극적이지 않는 맛이라서 메인 메뉴와 먹기 좋다.

 

밑반찬으로는 나물과 젓갈 등 있는데 느끼함을 잡기 좋았다.

특히 젓갈이 맛있었다.

 


돼지갈비와 수란 등이 함꼐 있는 갈비솥밥
고기는 짜지 않고 적당히 단맛이 어린이 입맛에 딱 좋다.
단, 고기가 엄청 부드러운 편은 아니다.

아기가 먹기 때문에 처음에 비벼먹지 않고 밥과 고기만 함께 먹었는데 나쁘지 않다라고만 생각했다.
그런데 아기가 먹은 후에 남은 수란과 고기, 밥을 함께 먹었는데 정말 깜짝 놀랐다.
평범했던 돼지갈비이었는데 수란이 함께 더해지니깐 고소한 맛이 확 올라와서 너무너무 맛있었다.
왜 갈비솥밥이 대표메뉴인지 알 것 같았다.
갈비와 수란의 조화가 진짜 엄지 척이다.

갈비 솥밥의 아쉬운 점은 양이 적다...
보기에 고기가 많고 푸짐해보이지만 밥의 양이 정말 적다.
어른여자가 먹기에도 적은 양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기대했던 미녀해물장정식, 새우, 연어, 꽃게(암게, 숫게), 문어, 전복, 골뱅이, 등 다양한 해산물이 있다.
다양한 해물을 먹어볼 수 있는 것이 좋고, 종류가 많은 만큼 양이 많아서 두명이 먹고도 남는다
해물장은 잘못 요리하면 비린맛이 강할 수 있지만 미녀해물장은 전혀 비리지 않고 깔끔하다.
그리고 짜지도 않으면서 밥과 비벼먹기도 괜찮은 간이다.
개인적으로 문어장이 부드러우면서 쫄깃함이 좋았다.

해물장과 함께 나오는 돌솥밥은 갈비솥밥처럼 밥 양이 생각보다 적었다.
보통 돌솥밥은 밥을 덜면 한그릇 가득인데 밥한공기도 안되는 듯하다.
해물장을 먹어본 사람을 알 것이다.
해산물과 먹고 비벼먹고 하면 밥을 진짜 많이 먹게 되는데 양이 적으니 아쉬울 뿐이었다.

 


독특하게 해물장과 함께 나오는 계란노른자는 함께 비벼먹거나 해산물을 찍어먹으라고 팁이 있다.
비벼먹지는 않고 찍어먹기만했는데 특별히 다른지는 느끼지 못했다.
개인적인 입맛으로 그냥 해물장을 밥을 함께 비벼먹고 반찬처럼 먹는 것이 가장 깔끔하고 좋았다.

미녀해물장은 비리지 않고 깔끔해서 해물장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먹어볼만 하다.
최고의 해물장까지는 아니지만 차선 정도는 된다.

복길씨가 생각하는 최고의 해물장 식당(남해맛집, 갯내음)이 있어서 최고라고 말하기 어렵다

 

돌솥밥의 큰 묘미는 숭늉이다.
밥양이 적다보니 숭늉도 밥알이 적고 물만 많은 진짜 숭늉이었다.
적은 양이 아쉽지만 마지막으로 깔끔하게 마무리하기 좋았다.

 

 

 

 

미포집 ★★★☆


부산 맛집을 이미 다 먹어보고 새로운 것을 찾는다면 추천한다.
해물장이 비리지 않고 담백해서 누구나 잘 먹을 수 있고, 해물을 먹지 못한다면 솥밥이 있어서 걱정이 없다.

아쉬운 점이 있다면 솥밥의 양이 적다는 것이다.
한국인은 밥심인데 정말 정말 양이 아쉽다.
성인 남자어른이 먹는다면 부족함을 많이 느낄 수 있다.

* 아기와 맛집, 미포집 주관적인 평

해물장을 먹고 싶지만 아기가 있으면 가기 쉽지 않다.
미포집는 해물장과 솥밥이 있기 때문에 어른과 아이의 입맛을 모두 만족시킬 수 있다.

단. 돌솥이 뜨거우니 조심해야한다. 

 

 

 

미포집 위치와 주차


미포집은 달맞이고개 입구 쪽, 시그니엘 옆에 위치하고 있다.
식당 앞에는 주차장이 없고 식당 바로 옆에 문탠로드라는 주차장에 주차하면 된다.
미포집에서 식사를 하면 주차권을 받을 수 있다.

 

 

 

 

반응형